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제목: 꽃의 철학 > 갤러리

갤러리

유화 제목: 꽃의 철학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위wee종합예술
댓글 0건 조회 666회 작성일 21-02-04 17:27

본문

                                                                                                                 제목: 꽃의 철학

                                                                                                                         직크레이

 




삶에서 작은 삶들에 피어난 애환들은 자연 속에 피어나는 꽃과도 같습니다. 벗따라 여정 따라 떠나는 사랑과 인연과 이별과 만남이 중수필을 들려주는 공간과도 같습니다. 꽃이 죽을 지경의 감성을 느끼는 순간 꽃이 먼저 알고 시들어 버립니다. 꽃이 이뻐 소멸할 것 같을 때 분명히 알 수는 없으나 꽃은 우리 곁을 떠나고 없습니다. 세상에 모든 탄생은 나 다음의 일입니다. 사물은 내 피가 닳는 저 어둠의 뒤에서 희게 말하고 희게 웃습니다.